아폴로 11호는 달에 가지 않았다?
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들이 주장하는 내용들을 학생들과 함께 살펴보면서 달의 특징에 대해서 조금더 생각할 수 있을 것 같네요

아래는 TV에서 방영했던 내용입니다.  학생들과 함께 보아도 좋을 듯


아래는 네이버 지식인의 내용을 토대로 정리해 보겠습니다..

출처는 아래 네이버 지식인 입니다.

http://k.daum.net/qna/view.html?category_id=QNO005&qid=3m3Co&q=%BE%C6%C6%FA%B7%CE%B4%C2+%B4%DE%BF%A1+%B0%A1%C1%F6&srchid=NKS3m3Co


1.사진에 별이 없다

<음로론자 주장>

하늘이 검게 보이는데 왜 별은 하나도 찍히지 않았는가?

<제생각>

달에는 대기가 없기 때문에 낮에도 하늘이 검게 보이는 것이 맞습니다.
하지만 하늘이 검게 보인다고 해서 별이 보일 수 있다는 것은 아닙니다.
한밤중에 가로등불 아래에서 하늘을 보면 맑은 날임에도 불구하고 별을 잘 관측할 수 없습니다.

달에 비추는 태양빛은 조명과는 비교도 안될 정도로 밝습니다. 따라서 상대적으로 약한 빛을 내는 별을 볼 수는
없을 겁니다.

<네이버 지식인 설명>

사진에 별이 없는것이 당연합니다. 밤하늘에 별을 찍기위해선 카메라렌즈의 노출을 장시간 실행해야 합니다. 보통 우리가 찍는 것처럼 찰칵! 거리고 마는 사진엔 별빛처럼 미세한 빛이 찍히지 않습니다. 실제로 수동카메라를 들고 밤하늘을 찍어보시면 압니다. 별이 찍히는지 안찍히는지..

아폴로11호의 우주인들은 달의 환경을 찍으러 간것이지 달에서 보이는 밤하늘이나 찍어러 날아간것이 아닙니다.

그 사진들에 별이 찍혀있지 않은것은 너무나도 당연한 일입니다.

 

이것만 봐도 조작이라고 떠들어데는 음모론자들이 얼마나 무식한지 알수있는 부분이죠..

 

2.흔들리는 성조기

<음모론자 주장>

ㄱ 이렇게 성조기를 꽂야 낫는데 심하게 펄럭거리지 않습니까

제가 잡은 한컷임 이것만 봐두 바람이 불엇다는 증거가 됩니다 아무리

아무리 깃발을 힘들게 꽂앗더라두 저정두로는 펄럭이지는 않죠



<제생각>

달에는 대기가 없다는 것을 확실하게 다시한번 확인 시켜 줄 수 있겠지요.
나사에서 발표하기로는 성조기 위에 철사같은 것을 넣어서 깃발이 펴져있게 보이게 만들었다네요
그래서 동영상이나 사진을 자세히 살펴보면 성조기 아래쪽은 나부끼지만 성조기 위쪽이 평평하게 펴져 있습니다.

<네이버 지식인>

위 사진에도 정확히 나와있습니다. 성조기의 막대는 보통 우리가 아는 1자가 아니라 바람에 날리는 효과를 주기위해 애초에 ㄱ자로 제작되었습니다. 동영상에서도 보시면 알겠지만 성조기를 꼽을 당시 달의 딱딱한 지표면때문에 좌우로 흔듭니다. 그때 성조기도 흔들린것이죠.. 이건 대기때문이 아니라 그저 깃대가 좌우로 흔들렸기 때문이며 그 후 동영상부분엔 성조기가 마지막으로 흔들린 모습 그데로 멈춰 있습니다.

 

3.그림자의 방향과 길이가 이상하다

<음모론자 주장>

태양의광원은 하나인데 길이는 그렇다 치더라도 그림자의 방향은 절대루
교차가 될수 없습니다 조명은 쓰지 않앗다는데 이걸 설명해 보삼
거대한 그림자 속에 현명하게 찍힌 우주복 입은 사람을
해명해 보시죠

<제생각>
지형이 평평하면 그림자의 방향이 모두 일치하지만, 지형이 울퉁불퉁 하면 그림자의 방향이나 길이가 달라질 수 있다.
이런식의 착시현상은 지구에서도 많이 볼 수 있다.

<네이버 지식인>
이 역시 지형에대한 상식을 조금이라도 가지고 있다면 이런말 못합니다.
한곳에서 나오는 빛이라도 바닥의 지형이 평평하지 않는 이상 그 곳에 비춰진 그림자는
길이나 각도면에서 서로 다르게 나타납니다. 위 사진만 분석해보더라도  너무도 간단히 알수 있는 사실은 착륙선그림자는 수평이며 우주인그림자는 내리막이란 사실입니다.
 
역시 무지에서 나오는 헛소리입니다.
 
 
4.엔진의 분사 자국이 없다.

<음로론자 주장>
달 착륙선이 착륙할때 분사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주변 흙이 날려서
발자국이 남을 수 없는데도 불구하고, 암스토롱 발자국이 찍혔다.?

<제생각>
달의 중력은 지구의 1/6 입니다.
따라서 착륙선이 떠오르거나 내릴때 지구에서 만큼의 분사력이 필요하지 않을 겁니다.
그렇게 따져보면 달 착륙선 아래쪽에 있는 흙이 모두 날려야 된다는 주장은 조금 억지인것 같네요.

그리고 달에서는 풍화와 침식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것도 설명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네이버 지식인>
이것 역시 달의 지형에 대해 전혀 상식이 없는 상태에서 말한 주장입니다.
달은 약 20Cm정도의 얕은 먼지로 덮여 있으며 그 아래엔 비교적 단단한 암석층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간단히 달의 크레이터가 넓은데도 깊이 패이지 않는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그래서 위에 말한 성조기를 꼽을 때도 쉽게 꼽히지 않은것입니다.
착륙선이 이륙하기위해 분사하는 과정에서 땅이 패이지 않은것도 똑같은 이치입니다.
질문자님께서 책상위에 모래를 얇게 깔고 그 위에 바람을 후! 하고 불어서 나온자국과 같은것입니다.
 
즉, 달착륙조작을 주장하는 사람들이 달이 어떤구조를 가지고있는지에대한 상식도 전혀 없다는 것을 알수있는 부분입니다.
 
분화자국은 없더라도 우주선 주의에는 발자국이 나마 잇으면 안되죠
곡물가루 쳐러 되잇다고 햇엇나 암튼
그렇게 햇으면 우주선이 착륙햇을때 흙먼지가 다 날라가죠

5. 그밖에 몇가지

아폴로 11호가 착륙한 곳은 고요의 바다 입니다.
달의 지형 설명에서 고지와 바다에 대한 설명을 해 줄 수 있습니다.
고지는 주변보다 높은곳이고, 밝게 보이며, 운석충돌 자국이 많아서 착륙하기 쉽지 않을 것 같고
바다는 현무함 때문에 어둡게 보이는 곳인데 주변보나 낮고, 운석충돌 자국이 많지 않아 평평합니다. 
그래서 아폴로 11호가 바다에 착륙했겠지요. ^^

생각나는데로 적어 보았습니다.

추가로 이곳에도 음모론에 대한 반박을 자세하게 해 놨네요.


신고
Posted by 민서아빠(과학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