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담임할때 사용했던 방법입니다.

학생들과 담임사이에 가장 많은 갈등요소 중에 하나가 청소문제인것 같습니다.
학기초 부터 청소를 잘 안하는 아이들과 좀더 깨끗하게 시키려는 담임과의 갈등이 시작되지요.

선생님들은 교실이 어느정도 깨끗해져야 만족하시나요?

학생들 입장에서 오늘은 정말 열심히 청소했다고 생각했는데
휴지통 옆에 떨어진 휴지 하나를 지적하며 '청소 깨끗이 안할래?' 라고 말하고 계신건 아닌지요

'저는 가능한 청소에 대해서는 말을 하지 않으려고 노력합니다.'
요즘 학생들이 청소를 잘 못하기도 하고, 청소문제는 끝이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

예전에 담임할때 이런 방법을 사용해 보았습니다.

그날도 종례를 하러 교실에 들어갔습니다.
우리반 교실 청소상태는 역시 엉망이었습니다.
담임으로서 언제까지 말 안하고 있을 수 없는 상황이었지요.
그전에 입버릇 처럼 항상 '선생님은 너희를 믿는다. 내일은 좀더 깨끗하게 청소할 수 있을거야' 라고 말해 왔지만
더이상은 말로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습니다.

그래서

'모두 책상위로 올라가!' 라고 말했습니다.
반 아이들은 드디어 올 것이 왔구나. 하는 생각으로 무릎끓고 책상위로 올라갔습니다.

'편안하게 책상다리 하고 앉아라. 그리고 공부할 책을 꺼내서 공부하도록'
'시험도 얼마 안남았는데. 너희들이 청소하느라 너무 힘든것 같구나. 선생님이 이해 못해서 미안하다.'

그리고 제가 빗자루를 들고 교실 앞쪽부터 구석 구석 쓸기 시작했습니다.
천천히 꼼꼼하게 쓰니까 한 30분 정도 걸렸습니다.

아이들은 집에 빨리 가고 싶어서 선생님 청소가 언제 끝나는지 조바심을 내며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빗자루질이 끝나자 아이들 얼굴에 조금씩 화색이 돌기 시작하더 군요.

그래서 한마디 더
'자 이제 걸레 빨아다가 걸레질 해야지!'
그날 1시간 정도 청소했습니다.

청소에 대한 이야기 한마디도 안하고, 청소가 끝난다음

'내일도 청소는 선생님이 한다. 청소시간에 공부할 것 준비해 오너라'

그리고 종례를 하고 모두 귀가 시켰습니다.



다음날....

청소시간이 되자 반장이 교무실로 찾아왔습니다.
'모두 책상위에 올라가서 공부하고 있으라고 그래라. 선생님이 청소하러 갈테니까...'

반장이 말하기
'선생님! 저희한테 기회를 한번만 주십시요. 깨끗이 청소하겠습니다.'

'아니야! 선생님의 의도는 그게 아니야. 정말 너희들 시험공부하라고 하는거야. 선생님이 청소할께'

'아닙니다. 선생님 벌써 아이들이 청소시작했습니다. 기회를 한번만 더 주십시요'

못이기는 척
'그래? 그런뜻이 아니었는데, 알았다. 이따 가봐서 깨끗하면 그냥 종례하고, 청소하기 힘들어 하는 것 같으면, 오늘도 선생님이 할께'

-------

결국 화 한번 안내고, 제가 원하는 바를 이루었습니다.
그날 교실에 들어가서
 
'정말 청소 깨끗이 잘했구나.! 역시 너희들은 선생님이 생각했던대로야. 오늘도 선생님이 청소해주려고 했는데 미안하네....'
라고 하며 마음껏 칭찬해 주었습니다.

------
청소 열심히 한 아이들도 기분좋고, 청소를 시킨 저도 기분이 좋았습니다.
그 효과는 ...   (예상하시겠지만) 일주일 정도 지속되면 원래 상태로 돌아온답니다.

지금도 그때 담임했던 반 아이들을 만나면 그 이야기를 합니다.


화 안내고 청소시키는 방법, 아이들과의 갈등을 줄이는 방법  어렵지 않습니다.


Posted by 민서아빠(과학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