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설명팁>

제가 수업시간에 자주 사용하는 질문입니다.

열은 온도가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이동합니다.
시간이 지나면 모든 물체는 열평형 상태가 되기 때문에 온도가 같아질 것입니다.

열평형에 대한 것을 가르친 다음 여기서 문제

"아침에 제일먼저 교실에 들어와 보면 교실에 있는 물체중 어떤것이 온도가 제일 높고, 어떤 것이 온도가 제일 낮을까?"

그리고 학생들에게 나무로 된 책상윗면과 쇠로된 책상 다리를 만져 보게 합니다. 그리고 다시 질문

"어떤 곳이 온도가 더 낮을까?"

대부분 학생은 쇠로 된 책상다리가 온도가 더 낮다고 말합니다. 이유는 만지면 책상면보다 더 시원하거든요.

하지만 사실은 책상면이나 책상다리나 밤새도록 방치되었기 때문에 열평형이 일어나 같은 온도이어야 합니다.
그런데 왜 책상다리가 더 차가운지 질문을 하면 학생들이 많이 갈등하게 됩니다.


자연스럽게 전도에 대한 설명도 할 수 있습니다.

책상면이나 책상다리나 온도는 열평형이 이루어져 같지만 손바닥에 있는 열을 쇠로된 책상다리는 전도가 잘되므로 빨리 빼았아 가고
책상면은 전도가 잘 되지 않기 때문에 천천히 뺏어 가므로 우리가 느끼는 느낌이 다르다는 것을 설명해 줍니다.

이 실험은 겨울에 잘 됩니다.
더운 여름에는 뚜렷하게 구분이 되지 않습니다.

교실에서 간단하게 다함께 해볼 수 있는 실험이었습니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민서아빠(과학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