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냉각(Self-Cooling Can)에 대해 아시나요?

1990년대에 모 기업에서 시연까지 보이며 투자자를 끌어 모아 화재가 되었던 제품입니다.

판매되는 캔을 언제어디서나 뚜껑을 따는 것 만으로 수십초안에 차갑게 만들 수 있는 제품입니다.

수많은 투자자들이 시연모습을 보면서 투자를 했지만 결국 시제품이 나오지 않아 문제가 되었던 제품입니다.

이론적으로는 자가냉각(Self-Cooling Can) 은 얼마든지 가능합니다.


간단한 원리는

음료수캔 아래쪽에 끓는점이 낮은 액체상태의 물질을 넣어 놓았다가

차갑게 하고 싶을때 아래쪽을 먼저 따주면 압력이 낮아지면서 순간적으로 액체상태의 물질이 기화하면서

음료수 캔 으로부터 기화열을 빼았아 가는 원리입니다.


문제는 날씨가 더운 여름철에 캔 아래에 있는 물질이 강한압력을 버틸수 있느냐 하는 거겠지요.

어쨌거나 이론상 가능하기 때문에 많은 투자자들을 끌어 모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지금도 많은 기업이 이 이론을 바탕으로 연구하고 있다고 하네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인터넷에서 찾은 자가냉각(Self-Cooling Can)과 관련된 사진이 있어 몇장 올립니다.

 

 

Posted by 민서아빠(과학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