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냉장고나 냉동실을 열어 보면 벽에 성에가 끼어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는 김치냉장고 안에 넣어둔 음식물에서 오랜시간에 걸쳐 증발이나 기화가 일어나 수증기가 생기고
이수증기가 김치냉장고 벽에 달라 붙으면서 얼어붙어 생기는 현상이다.(기체->액체 : 승화)

특히 김치냉장고 문을 자주 열고 닫다 보면
공기중에 있던 수증기가 김치냉장고 안으로 들어가게 되고,
김치냉장고 안에서 온도가 떨어지면 이슬점에 도달하게 되어 수증기가 벽에 달라 붙어 얼어 붙게 되는 것이다.
(온도에 따라서는 물방울로 변했다가 얼어붙을 수도 있으므로 반드시 승화라고 말할수는 없다)

따라서 김치냉장고를 오랫동안 사용하다 보면 벽에 어김없이 성에가 끼는 것을 볼 수 있다.

성에가 안생기는 김치냉장고를 만들수는 없을까?
이론적으로 김치냉장고 벽에서 냉각시켜 주는 방식이라면 성에가 안생기게 하는 것은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자세한 답변은 아래 내용을 참고하기 바란다.

오늘 집에서 찍은 김치냉장고 벽면, 제거한지 얼마 지나지 않았는데, 벌써 또 성에가 끼고 있다.

 



-----------
 다음 국어사전에 나오는 성에에 대한 뜻입니다 날씨 > 비, 눈, 이슬, 서리
 기온이 영하일 때 유리나 벽 따위에 수증기가 허옇게 얼어붙은 서릿발.

예시) 차창에는 성에가 끼어서 밖이 뿌옇게 흐려 보였다. 출처 : 한수산, 유민
---------------------
네이트 지식Q/A 에 올라온 김치냉장고 성에에 대한 답변입니다.

http://ask.nate.com/qna/view.html?n=9884388

김치냉장고에는 크게 2가지로 구분이 되있습니다
1.직접냉각방식
2.간접냉각방식
직접냉각방식은 일반적으로 뚜껑식 김치냉장고라고 보시면되겠습니다 .
김치냉장고 주변에있는 금속을 직접적으로 냉각을 시켜서 온도 유지를하는것이죠
그러기때문에 온도변화자체가 적어서 김치맛이 좋습니다.
하지만 김치냉장고 내부에 성에가 낀다는게 단점이죠 .
김치냉장고를 열으시면 김치냉장고 내부로 공기가들어가는데 온도차이로 인하여 그공기가 냉장고내 금속에
닿으면서 액체로 바뀌게되고 그바뀐액체가 얼게되는거랍니다.
그래서 김치냉장고 브랜드마다 차이는 나지만 어떤브랜드는 제상기능을 넣놓고 판매를하죠
제상기능이란 김치냉장고 내부에 열을 발생시켜서 성애를 녹여준다는것인데
제상가능을 할때는 내부에있는 음식물을 모두 꺼내놓으시고 제상버튼눌르시고 성애가 다녹을때까지
기다리시고 다녹으시면 녹아버린 액체를 수건으로 흡수시켜주시면됩니다.
물론 성애가 안생기는 김치냉장고도 있는데 간접냉각방식 김치냉장고는 성애가 안생깁니다.
간접냉각방식이란 우리들이 사용하는 일반냉장고입니다.
직접냉각방식이 주변의 금속을 냉각시켜서 온도를유지를한다면 간접냉각방식은 냉기를 바람처럼
불어넣어서 냉각을 하는것입니다 .
일반뚜껑식 김치냉장고에는 간접냉각방식은 하나도안들어갑니다  .
간접냉각방식은 스텐드식 김치냉장고에만 들어가고 김치냉장고 브랜드별로 간접냉각 방식을 쓰는 곳이
있고 안쓰는곳도 있답니다 .
간접냉각방식은 일정한 온도를 유지시키기가 직접냉각방식에 비해 힘듭니다.
김치는 일정한온도로 꾸준하게 냉각을 시켜줘야 맛있습니다.
만약 온도편차가 2~3도만 나도 김치맛이 많이 변하게되죠 .
뚜껑식김치냉장고는 직접냉각방식으로서 성애가 끼는반면 온도에 편차가 적어고
스텐드식김치냉장고는 간접냉각방식으로서 성애가 잘안끼는 반면에 뚜껑식에비해 온도에 편차가 크답니다
그래서 스텐드 김치냉장고 보다 뚜껑식 김치냉장고에 저장해놓은 김치맛이 좋은것이고요
스텐드식 김치냉장고보다 뚜껑식 김치냉장고를 추천해드리고싶고요
뚜껑식김치냉장고를 보시면 L사같은경우 뒷부분에있는 제조사를 보세요 L사에서 만든게아닌 주)성X사
라는곳에서만들었습니다 .
김치를 맛있게 익히고 싶다하시면 D사가 낳으시고요
김치를 아삭하게 즉 처음 만들었던 김치와 별 차이없이 쭉 익히시고 싶으시다 하시면 S사것이 낳구요
참고로 D사에는 냉동기능이 없습니다 .s사에는 있는모델도 있고 없는모델도 있고요
뚜껑식에는 한쪽에 냉동 기능을 해놓으면 서로 다른 두칸에 온도편차가 생겨서 일정온도를 유지하기
힘듭니다.냉동기능이 없는게 훨씬 저렴하시니 참고하세요
신고
Posted by 민서아빠(과학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