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과 혜성이 충돌하는 영상이라네요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고다드우주비행센터(GSFC)의 태양관측위성인 ‘SOHO’가  지난 10~11일에 찍은 영상 중 일부라고 합니다.
혜성은 태양에 부딪히자마자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그 여파로 태양에서는 불덩어리가 뿜어져 나오는 모습니다.

 NASA는 “혜성과 충돌하며 태양폭발이 일어난 것은 우연의 일치”라고 합니다.  태양활동으로 일어나는 코로나의 질량 분출이 마침 혜성이 충돌한 순간 일어났다는 말이지요. 실제로 작은 혜성이 충돌한다고 해서 태양이 동영상처럼 폭발하지는 않는다고 하네요.

혜성이 태양을 스치며 지나가거나 태양을 향하는 일은 종종 벌어지데  이러한 혜성을 ‘선그레이징 혜성’이라 부른다고하네요
 NASA는 “지난해 12월 말에도 얼음으로 덮인 혜성이 태양과 충돌해 사라지는 등 수년 간 선그레이징 혜성이 수백 개 발견됐다”면서 “혜성이 부딪히는 동시에 태양폭발이 관측된 것은 처음”이라고 했답니다.

영상의 가운데에 있는 태양은 붉은 색의 원반으로 가려져 있는데 이는 빛이 강한 태양의 중심부를 가려서 코로나를 더 잘 관찰하기 위해서라네요. 이 방법으로 선그레이징 혜성이 태양에 부딪히는 장면도 관측할 수 있게 됐다고 합니다.

NASA는 수십 년 전 부서진 ‘크로이츠’라는 거대한 혜성의 일부가 이번에 태양에 충돌한 것으로 추정했다네요.

Posted by 민서아빠(과학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