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전 부터 강의를 나가면 인공지능이 가져올 세상에 대해 이야기 하곤 했다. 공상과학 같던 이야기가 현실로 다가오는 순간을 경험하고 있는 현 상황이 찹착하기만 하다.

 

구글에서 만든 인공지능 알파고가 이세돌을 이긴 역사적 순간을 보고 있다. 이는 이미 예견 되었던 일이다. 컴퓨터는 계속 발달되어 왔고, 시간이 걸리겠지만 언젠가는 바둑같은 게임을 인간보다 잘 하는 날이 올 것이라 믿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알파고가 바둑을 이긴 것은 단순한 일이 아니다. 왜냐하면 알파고의 바둑 실력은 사람이 프로그래밍 해 준 것이 아니라 인공지능이 스스로 학습해서 이루어낸 결과 이기 때문이다.

 

인공지능이 스스로 학습해서 만들어 준 사람보다 일부 분야에서는 더 뛰어나 질 수 있다는 것은 무서운 일이다. 인간이 갖게되는 직업은 다방면에서 잘 하는 것이 아니라, 특정한 분야에서 뛰어난 사람이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인공지능이 다방면에서 사람처럼 되기는 어렵지만, 한정된 분야에서는 인간을 뛰어넘을 수 있다는 것을 알파고를 통해 알게 되었다.

 

단순작업이나 단순지식 부터 간단한 창의력 까지 인공지능이 사람을 곧 앞서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내가 하는 일이 복잡해 보이지만 간단한 원리에 의해 단순 반복되는 일이라면 곧 로봇이나 인공지능으로 대체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면 된다.

 

몇년전에 IBM 에서 만든 인공지능 왓슨을 홍보하는 영상을 보고 충격을 받은 적이 있다.

아래 영상을 보면 무섭다는 생각이 든다.

 

 

 

인공지능 왓슨은 사람들이 쓰는 자연어를 읽고 이해할 수 있다고 한다. 즉  인터넷에 올라와 있는  전세계 기사, 논문, 책 등을 스스로 읽고 대부분을 이해하여 자신의 데이타로 만든다는 이야기다.

모든 정보가 지금 이순간에도 인공지능에 의해 읽히고 처리되어 정보화 되고 있다는 것이다.

 

예전에 발명교육에서 받던 창의력 관련 교육을 이미 인공지능 왓슨이 혼자 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단순 지식은 컴퓨터가, 단순 노동은 로봇이, 단순 제조는 3D프린터가, 단순한 창의력은 인공지능이 하게 될 것이다. 사람은 이 시점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 고민해 봐야 한다

 

인공지능이 로마시대처럼 인간의 노예가 되어 인간의 삶을 더 풍요롭게 해 줄지

아니면 빅브라더가 되어 인간을 군림하게 될지

 

인공지능에 의해 직업들이 사라지면 부익부 빈익빈이 강화가 되어 공상과학영화 처럼 대부분 하층민으로 전락해 버릴지

아니면 인공지능에 의해 만들어진 부를 잘 분배하고 복지정책이 강화되어 인간들은 더 풍요롭고 행복한 삶을 살게 될지


우리 아이들의 삶은 어떻게 변화할지...

우리는 아이들에게 무엇을 가르쳐야 할지...

지금처럼 본질을 떠나 대화만하기 위한 영어교육, 계산만하기 위한 수학교육에 매달려야 할지...

우리는 미래를 위해 무엇을 준비해야 할지...

 

일부 사람들은 산업혁명 때도 지금과 똑같은 고민을 했고, 증기기관이 만들어 지면서 마부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었지만 그 당시 생각하지 못했던 새로운 직업들이 생겨나면서 극복해 왔기 때문에 현 상황이 걱정할 일이 아니라고 말한다.


미래에 많은 일자리가 사라지고 우리가 알지 못했던 새로운 일자리가 생겨나는 것은 맞다.

하지만 산업혁명때와 다른점은 새로운 일자리에 사람들을 거의 필요로 하지 않는 다는 점이다. 고용없는 성장이 일어나는 것이다.

 

미래를 살아보지 않았으니까 확실한 것은 없다. 이 모든 생각이 기우였으면 좋겠다

 

한가지 확실한 것은 인공지능은 지금 이순간에도 진화하고 있다는 점이다.

내일의 인공지능이 오늘의 인공지능보다 더 똑똑해지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누구도 반박할 수 없을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민서아빠(과학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