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이 물체에 반사되어 눈으로 들어오기 때문에 물체를 볼 수 있다.

그런데 어떤 지점에서 우리눈으로 반사되는 빛이 하나도 없다면 어떻게 보일까? 우리가 그 부분을 보게 되면 검은색으로 보인다. 그런데 이것이 검은 스티커에 의한 것인지 실제로 구멍이 있고 안이 어두워서 그런건지 사실 본다는 것 만으로는 구분할 수 없다.

완벽하게 빛을 반사시키지 않는 검은색 물체가 존재한다면 이 물체가 입체인지 평면인지도 구분할 수 없을 것이다.

그 원리를 이용한 SUPER HOLE이 라는 마술도구를 접하게 되었다. 그래서 수업시간에 학생들에게 본다는 것의 의미를 다시 일깨워 주기위해 마술을 익히고 수업시간에 시연해 주었다. 마술을 보면서 학생들이 본다는 것에 대한 의미를 좀 더 이해했으면 좋겠다.

동영상으로 촬영해 보았다.

마술비법은 말 그대로 비법이니까 공개 하지는 않겠다.
그냥 검은색을 도입해서 본다는 것에 대한 의미만 생각해 보게 하면 좋겠다.

아래는 최근에 나온 세상에서 가장 검은색인 반타블랙에 대한 기사중 일부이다.

<읽을거리>

완전한 검은색

'가장 검은 검은색' 으로 알려진 반타블랙’(Vantablack)을 둘러싼 분쟁을 소개했다.

반타블랙은 지난 2014년 영국 기업 서리 나노시스템즈가 개발한 새로운 색상으로, 빛의 99.96%를 흡수해 사실상 완벽한 검은색'으로 평가받는다.

이 페인트는 인공위성을 위장시키기 위해 개발됐으며, 인간의 육안으로는 그 위에 형성되는 음영을 분간하기 힘들 정도로 검다. 때문에 반타블랙이 칠해진 표면은 실제로는 울퉁불퉁 하더라도 정면에서 보면 완전한 평면으로 인식된다.

 

Posted by 민서아빠(과학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