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을 맡으면 항상 학생 이름을 외우는 것이 걱정이다.

몇일 지나면 학생들이 다가와 '선생님 제 이름이 뭔지 아세요?' 라고 질문을 하기 시작한다.

 

머리가 좋아 사람이름을 잘 외우는 선생님도 있지만

나처럼 딸 아이 이름도 가끔 잊어버리는 선생님은 이럴때 정말 곤욕스럽다.

 

내가 불성실한 교사 같게 느껴지고, 이름을 못 외운 학생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한다.

 

그래서 예전에 담임을 할때 생각을 살짝 뒤집어 보았다.

 

학기초에 학생들에게 선생님 소개를 하며 선생님 이름을 외우기 쉽도록 설명해 준 후

('난 말할때 항상 정식으로 말하는 김정식이다.'  '선생님 어렸을때 외갓집이 식당을 했는데 메뉴판 맨 앞에 선생님 이름이 붙어 있어서 당황한 적이 있다. 우리 외할머니는 왜 나를 팔려고 할까? 그래 선생님 이름은 정식이다. 한정식 아니고 김정식이다.

중학교때 수업시간에 졸다가 수학선생님이 방정식을 설명하고 계셨는데 '이 방정식은~~' 하고 말씀 하시는 순간 나도 모르게 '네' 하면서 벌떡 일어난 적이 있다.  등등 )

 

자신의 이름을 어떻게 하면 친구들이 쉽게 기억할 수 있게 설명할 수 있는지 생각해 보고, 자신의 이름을 재미있는 표현과 함께 발표하게 한다.

 

(이때 모든 학생 발표가 끝나고 친구들이 가장 많이 기억하는 이름에게 상품을 준다고 해도 좋다.)

------------<여기부터가 중요>-----------

그리고

일주일 안에 선생님이 자신의 이름을 외울 수 있도록 자신을 시간날때 마다 선생님한테 홍보하라고 지시한다.

'선생님은 이름을 안 외우려고 노력할거야, 너희들은 최대한 선생님이 자신의 이름을 외울 수 있도록 선생님한테 수시로 홍보해야해, 만약 일주일 후에 선생님이 이름을 못외우는 학생은 끝나고 남아서 선생님과 청소를 한다. 이건 게임이다.'

 

단 선생님은 이름을 안 외우려고 노력할 거니까, 최대한 자신의 이름을 많이 노출시키고, 자신을 홍보할 것, 명찰을 달아도 좋고, 책상위에 이름을 써놔도 좋다. 또 선생님을 만날때 마다 '안녕하세요 전 항상 바른말만 하는 김 정식입니다.'  이런식으로 계속해서 자신을 홍보 할 것

 

한가지 더,  절대 일주일 안에는 '내이름 아세요?' 이런식으로 선생님한테 질문하지 말것, 전 누굽니다. 이런식으로 홍보만 할 것

 

중간에 '현재까지 몇 명 이름을 외웠다.' 라고 중간발표를 하거나, 누구, 누구는 이름을 외웠으니까 더이상 선생님한테 홍보하지 않아도 된다. 라고 선언을 하면, 나머지 아이들은 더 열심히 자신을 홍보하게 된다.

 

이름을 외우지 못해도 선생님 책임이 아니라 학생 책임이 된다.

 

소심한 아이들에게는 만났을 때 선생님이 먼저 '난 정식으로 말하는 김정식이야' 라고 선생님을 먼저 소개하면서 학생도 자신을 소개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도 좋다.

--------------------------------------------

 

일주일 동안 쉬는 시간이나 교실에 들어갈때 자신을 홍보하기 위해 학생들이 귀찮을 정도로 인사를 하기 시작한다. 원치 않아도 나도 모르는 사이에 몇 몇 학생들 이름과 특징이 외워지기 시작한다.

 

그리고 한가지 더 좋은 점은 학생들의 성향도 어느정도 파악할 수 있어서 좋다. 명랑한지, 적극적인지, 소심한지 등등

 

모든일에 생각을 조금만 바꾸면 학생들과 좋은 관계를 형성하며 원하는 목적도 달성할 수 있다. ^^

 

학기초 학생들 사진찍어서 사진앨범과 함께 이름 외웠던 방법은 아래 링크 참고

 

http://sciencelove.com/1481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민서아빠(과학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