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부터 변성암을 설명할때

 

화성암 중에 화강암이 변하면 편마암이 되고,

퇴적암중에 진흙이 모여서 된 셰일이 변해도 편마암이 되는 이유가 궁금했었다.

 

물론 일부책에서는 화강암이 변해서된 편마암을 화강편마암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아래는 비상교과서에 나와 있는 변성암 사진이다.

 

 

최근에 수업을 하다가 그 이유를 이렇게 해석해 보았다. (학술적으로 검증된 것은 아니다)

학생들에게 이해시키기가 좋다.

 

변성암이라는 것은 높은 열과 압력을 받아서 성질이 변한 암석을 말한다.

(선생님 성질이 언제 변하는지 아니? 선생님도 너희들이 수업 열심히 안 듣고 딴짓하면 슬슬 열받기 시작하고, 그래도 꾹 참다가 높은열을 받으면 성질이 확 변해 버리지, 거기에다가 일부학생들로 부터 수업시간이 재미없다는 압력까지 들어오면 성질이 확 변해 버린단다)

 

지구에 가장 흔한 암석이 화강암이므로 주변에서는 화강암이 변해서된 편마암을 흔히 볼 수 있다.

화강암에 들어있는 석영,장석,흑운모들이 높은 열을 받아 재결정작용을 거쳐 결정의 크기가 조금씩 커지면서 압력을 받게 되면 옆으로 퍼지면서 엽리라는 줄무늬를 만들게 되지. 이렇게 해서 만들어진 변성암이 편마암이다.

 

그런데 셰일도 높은 열과 압력을 받으면 편마암이 된다고?

그이유는  셰일의 탄생에서 부터 추적해 보면 된다. 셰일이라는 것은 일반적으로 진흙이 모여서 된 퇴적암인데. 이 진흙이라는 것은 결국 암석들이 풍화작용을 거쳐 잘게 부서져서 만들어 지는 것이거든.

따라서 일반적으로 진흙의 성분도 지구상에 가장흔한 화강암과 별반 다르지 않다는 거지, 진흙이 변해서 된 퇴적암에도 장석,석영,흑운모들이 많이 들어 있을거야

 

화감암이나 셰일이나 같은 원료로 만들어져 있다고나 할까?

 

따라서 높은 열과 압력을 가해서 변하게 되면 재결정이 이루어지고, 엽리가 생기면서 두 암석의 모습은 비슷해져 가겠지. 둘다 편마암이 되는 거란다.

 

다만 어느쪽이 줄무늬가 더 발달하나 살펴보면, 아무래도 원재료(장석,석영,흙운모)를 곱게 갈아 놓은 쪽이 줄무늬도 더 잘 만들어 질거야. 하지만 한번에 녹아서 줄무늬가 될 수 없으므로 셰일의 경우에는 편암을 거쳐서 편마암으로 변해가는 거지

 

만약 셰일이 열만 받고 압력을 받지 않으면 줄무늬가 나타날 수 없어. 이렇게 열만 받아서 줄무늬가 나타나지 않게 변한 변성암을 혼펠스라고 한단다.

--------

이런식으로 설명하니 무작정 외우라고 하는 것 보다, 훨씬 이해시키기가 더 쉽네요.

 

---------

재결정작용에 대해 설명할때 화성암의 결정크기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추가로 설명해 줍니다.

굳었던 암석이 살짝 녹으면 결정들이 다시 뭉칠 수 있다고

(짝짓기를 할때 동작그만을 시켜서 더이상 모이지 못하게 했지만, 살짝 시간을 더 주면 조금 더 모일 수 있다고)

 

http://www.sciencelove.com/2051

 

 

-----------

아래는 저희학교 급식실 가는 길에 있는 화단에 있는 편마암을 촬영한 사진입니다.

 

 

 

 

 

 

 

Posted by 민서아빠(과학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재우 2015.05.29 2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게 비유를 들어서 설명 잘하셨네요...
    늘 도움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2. 동글 2017.03.26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늘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3. 이연주 2017.11.05 2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도움받습니다, 감사합니다~~

  4. 이지영 2018.06.29 0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업 중에 저도 학생이 질문을 해서 인터넷에 찾아본다고 찾아봤는데 구체적인 답변을 찾을 수가 없더라구요..
    근데 궁금한 것이 셰일과 화강암의 재료가 별반 다를바가 없기때문에 변성작용에 의해서 편마암이 된다고 설명하셨는데.. 그러면 사암도 편마암이 되야 하는거 아닌가요??

    • 민서아빠(과학사랑) 2018.06.29 0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밀과 밀가루의 차이라고 보면 되지 않을까요? 밀가루는 곱기 때문에 빵을 만들 수 있지만, 밀을 갈지 않고는 빵을 만들 수 없지요.
      사암도 비슷한 재료로 되어 있을수는 있어도 열과 압력을 받아 완전히 녹았다가 변성암이 되는건 아닙니다. 만약 완전히 녹는 다면 암석의 순환에 의해 편마암이 될 수도 있을 겁니다.
      사암은 결정이 크기 때문에 열과 압력을 받았을때 편암이나 편마암까지 변하지 않는다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혹시 결정이 작은 사암은 가능할지도...)
      그리고 사암도 크기와 성분이 다 다르기 때문에 제 생각에 사암은 다 규암이 된다고 말하는 건 가장 대표적인 경우라고 보면 될 것 같네요.
      결론은 재료는 같아도 쌀과 쌀가루처럼 결정 크기의 차이때문에 같은 물질이 안된다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그냥 제 혼자 생각이었습니다. ^^

  5. 재미 2020.04.05 0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움이 됬어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