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에 생각해낸 아이디어 입니다.

우리가 먹다 남은 1.5L 짜리 페트병안에 들어있는 콜라나 사이다의
김이 빠지지 않게 하기 위해서 뒤집어 놓으면 효과가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적이 있다.

그렇다면 페트병을 만들때 아예 뒤집어 놓도록 만들면 어떨까
아래쪽에 주둥이가 있게 만드는 것도 좋을듯..

<2004년도에 저도 이렇게 알고 있었군요.>


매스컴의 힘이 많은 사람들을 어리석게 만든다는 생각을 또 해봅니다.
실제로 페트병을 뒤집어 놓는다고 해도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페트병을 뒤집어 놓는 이유가 이산화탄소가 뚜껑을 통해 빠져나가지 않게 하기 위해서인데
똑바로 세워놔도 뚜껑만 꽉 닿으면 이산화탄소는 절대 빠져 나가지 않습니다.

<2021년 추가>

최근에 이런 원리를 이용해 아예 탄산음료를 뒤집어 보관하는 병 뚜껑이 개발되어 판매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동조하고 있는 듯 하다. 역시 언론의 힘은 무섭다.
이렇게 탄산음료를 거꾸로 세울 수 있는 병 뚜껑을 만든다면, 그렇지 않은 경우와 뒤집어 세워 놓았을 경우에 얼마나 기체가 빠져 나가는지 비교하는 실험도 공개되야 한다.

그렇지 않고 그냥 그럴 것 같더라로 비교하는 것은 옳지 않다.
사실 탄산음료 뚜껑은 밀폐력이 상당히 뛰어나다. 그냥 똑바로 세워 놓아도 이산화탄소 기체가 빠져 나갈 확률은 거의 없다는 것이다. 가끔 인터넷에서 탄산음료병 안에 드라이아이스를 넣어 폭파 시키는(위험하니 따라하지 말것) 실험이 나오곤 한다. 그 만큼 탄산음료 뚜껑은 밀폐력이 뛰어나다.

그리고 우리가 먹다 남은 탄산음료를 보관할 때 김이 빠지는 이유는 먹다 남은 콜라나 사이다와 같은 탄산음료는 빈 공간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빈 공간이 많아지면 기체압이 같아질 때 까지 음료수에 녹아 있던 이산화탄소가 빠져 나오게 된다. 그래서 콜라가 적게 남고, 빈 공간이 많을 수록 김이 많이 빠지게 된다.

이건 기체의 용해도와 관련이 있다.

따라서 탄산음료를 오래 보관하려면 기체의 용해도를 증가시켜야 한다.
기체의 용해도는 압력이 셀수록, 온도가 낮을수록 커진다.

온도 낮추는 방법은 냉장고에 넣어 두면 되고
압력 증가시키는 방법은 특별한 가압 뚜껑을 사용해야 한다. (이런 용도로 개발된 뚜껑이 있다)
예전에 이 뚜껑을 이용해서  실험한 적도 있다.
https://sciencelove.com/1189

콜라병을 꾸겨 놓아서 기체의 부피를 감소시키는 것도 이론적으로는 맞지만, 장시간 보관하면 콜라병 내부 압력이 증가해서 다시 펴질 것이므로 근본적인 해결책은 아니다.

제품을 만들더라도 조금 더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생각을 했으면 좋겠다.

우리를 속이는 유사과학(유의과학)은 항상 1%의 진실과 99%의 거짓이 만나 이루어 진다.
우린 1%의 진실에 속아 나머지 99%를 간과해 버리는 것이다.

압력을 감소시키면 기체의 용해도가 감소하는 실험은 아래 링크 참고
https://sciencelove.com/1255

 



 

Posted by 민서아빠(과학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skze 2021.01.10 1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과 왜 탄산음료 페트병을 뒤집어 보관하는지에 대해 이야기 하다 이 포스팅을 보게되었어요.
    이해가 잘 되었습니다. 다만, 하기에 모순이 있는 것 같아서 글 남겨요.

    “따라서 탄산음료를 오래 보관하려면 기체의 용해도를 감소시켜야 한다.
    기체의 용해도는 압력이 셀수록, 온도가 낮을수록 커진다.
    온도 낮추는 방법은 냉장고에 넣어 두면 되고
    압력 증가시키는 방법은 특별한 가압 뚜껑을 사용해야 한다. “

    기체의 용해도를 감소시켜야 한다고 말씀하시면서 기체의 용해도가 커지는 방법을 말씀해 주셔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