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중학교 다함성 생활지도(교사와 학생이 다함께 성찰하고 성장하는 생활지도)

2013년 대박 터뜨린 우리학교 학생생활지도 방법을 공유합니다.

 

먼저 새교육에 실었던 원고를 읽어 보시면 생활지도를 만든 배경이나 취지에 대해 조금 이해가 되실듯...

  새교육(다함성생활지도-201405).pdf

 

수석교사가 되어서 지금까지 한 일 중에 가장 보람된 일이었습니다.

그동안 평교사로 있을때는 추진하기 어려웠지만 수석교사가 된 후 수석교사의 입지를 바탕으로 추진했던 일입니다.

  

 작년 한해 신규선생님들 수업컨설팅을 하고 나서 느낀점은

학생들 통제가 거의 안된다는 것이었습니다. 통제가 안되는게 아니라 어떻게 통제할 수가 없는 상황이지요.

 수업시간에 선생님들께 잘하라고 (저의 생각은 교사가 학생들을 방치하고 게으르다면 당연히 야단 맞아야 하지만 열심히 노력하는데도 통제가 안되는데 거기에다 더 잘하라고 야단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선생님들을 야단 친다고 학생들이 달라지는 건 아니지요.

 신규선생님들과 면담 결과 수업시간에 방해하는 학생들에게 제제할 수 있는 어떤 체계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듣고

작년말부터 고민했습니다.

 벌점제도가 제대로 운영안되는 이유를 고민하고 새로운 벌점체계를 구상했으며, 벌점카드를 개선하고 머릿속으로 여러번 발생할 수 있는 사안에 대해서 시뮬레이션 했습니다.

(성공여부는 선생님들을 힘들게 하면 안된다는, 편하게 따라할 수 있는 방법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또 모든선생님들이 공감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습니다.)

 3개월동안 고민해서 탄생한 제도는 첨부화일을 참고하세요

 그래서 올해 새로운 방법을 시행했습니다. 수석교사이기 때문에 선생님들의 의견을 이끌어내서 가능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또 모든 선생님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셔서 가능했다고 생각합니다.(사실 대부분 선생님은 같은 고민을 하고 있지만 누군가 구심점이 없어서 실행을 못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이 제도가 성공하면 전국에 보급하겠다고 선생님들께 약속했습니다. 그 약속을 지킵니다.

 새로운 벌점제도 적용한 후 달라진 반응

 < 선생님들의 반응>

  O선생님 : 작년 3월 첫 주가 지난 후 목이 쉬었는데 올해는 신기하게 목이 말짱해요.

O선생님 : 수업시간에 소리를 지를 필요가 없어졌어요. 경고장만 꺼내도 아이들이 알아서 조용히 해요.

O선생님 : 작년에는 벌점을 부여하면 항의하거나 기분 나빠 하는 학생이 많았는데 올해는 벌점을 부여할 때 학생들이 죄송 합니다 라고 인사하고 받아들이니 너무 기분이 좋아요.

O선생님 : 수업시간에 자는 학생도 경고장을 발부하면 벌점을 안 받으려고 자진해서 일어나서 뒤에 가서 서있는 등 안 자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너무 기특해요.

O 환경부 선생님 : 애들이 이상해졌어요. 급식실에 껍질 있는 반찬이 나왔을 때 학교가 온통 쓰레기장처럼 변했는데 올해는 쓰레기가 거의 없어요. 신기해요.

O급식실 : 밥을 타가는 학생들도 예의있게 행동을 하고, 잔반 처리할때도 잔반을 국그릇에 모아서 버려요.

O전입교사 : 학생들이 상당히 안좋다고 듣고 걱정 많이 하고 왔는데 아이들 너무 착한 것 같아요. 말도 잘 듣구요.

 수업분위기가 좋아졌으니, 이제는 수업개선쪽으로 선생님들을 도와드릴 예정입니다.

다른 학교도 같은 방법으로 시도해 보시면 좋을 것 같아서 올립니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화일 열어서 확인해 보세요.

 도움이 필요하시면 연락 주시면 자세하게 알려 드리겠습니다.

 연수가 필요하시면 전체선생님들을 대상으로 연수해 드릴 수도 있습니다.

 


Posted by 민서아빠(과학사랑)